커피믹스 블로그
커피믹스 CoffeeMix / 2020. 5. 25. 22:49 / 일상

상추, 깻잎, 감자, 가지, 꽈리고추 사러 구포시장으로 갔습니다. (심부름)

장날이 아니니깐 GS마트 주변이 휑하군요.

구포장날은 5일장이라 날짜 끝자리 숫자가 3, 8일에 합니다.

매달 3일, 8일, 13일, 18일, 23일, 28일 장날이죠^^

장날이든 평상시든 물건 가격은 똑같지만 장사꾼들이 많이 와서 종류가 다양한 물건들을 판매합니다.

GS마트, 농협 앞입니다. 장사꾼들만 보이네요.

지금은 없어진 개시장 골목으로 거쳐 가보겠습니다. (前 가축시장)

예전에 가축들 있을때 보다는 거리 냄새가 덜 나네요.

공영주차장쪽 시장입구로 왔습니다.

시장을 거쳐서 성심병원쪽 밖으로 나와서 구포시장 정류장 방향으로 가다보면 엄가네 막퍼주는집이 나옵니다.

앞에는 지나가는 사람많고 복잡합니다. 정면으로 찍기가 좀 곤란한 위치라 측면에서만 사진을 찍었습니다.

오늘은 입구에서만 판매하는군요.

기본적으로 값이 싼데다가, 한 번씩 특정한 상품을 묶음으로 더 싸게 팔기도 합니다. 갈 때마다 자주 하던데 거의 이벤트성 할인인듯합니다.

싸게 많이 팔아서 이윤을 남기는가봅니다. 손님들 항상 많아요.

평균적으로 500원~1000원정도 더 싼 값이었던것 같습니다.

여긴 처음엔 생선도 팔았는듯한데 제가 여태 가봤을땐 생선 파는건 못봤네요. 한 번씩 파는건지 모르겠지만 제가 갈땐 과일 채소만 팔더군요.

 

네이버 지도 - 주소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동 160-3

map.naver.com

댓글 0
비밀글
커피믹스 CoffeeMix / 2020. 5. 24. 18:48 / 일상

어제 장날이라 구포시장에 가서 꽈리고추 1봉지 천원, 새우 30마리 만원에 구매했습니다.

영상 편집하고 이것저것 하느라 바빠서 오늘 요리해서 먹게 되었습니다.

※ 레시피 이런거 모르고 그냥 얉은 지식으로 대충 요리한겁니다. 참고는 하지마세요.

밥솥(알루미늄 벗겨진것🤨)에 스덴 찜기 넣습니다.

15분동안 찔만큼 물 붓고 꽈리고추 골고루펴서 깔아줍니다.

꽈리고추에 밀가루 듬뿍 뿌려주고 뚜껑 덮고 쎈불 켜줍니다.

끓기 시작하면서 밀가루 때문에 거품이 뚜껑 뚫고 나올려고 하네요.

"설거지 할 때 퐁퐁 안헹궜나?" 착각 할 정도로 세제랑 비슷한 거품이 일어납니다. 이때 불을 약불로 낮춥니다.

약불로 해도 부글부글 조금씩 밖으로 샙니다.

15분~20분정도 쪄서 꺼냅니다.

조선간장 2스푼, 고춧가루 1스푼, 미원 ¼스푼 뿌려서 같이 버무려주면 완성됩니다.

사진에는 고춧가루가 많은데 아버지 입맛에 맞출려고 고춧가루 2스푼 넣었습니다.

 


 

다음은 새우소금구이!

간식으로 맛만볼려고 6마리만 꺼냈습니다.

실은 저번에 몇번 구워먹었는데 태운부분과 새우 잔해물들이 아직 그대로 있습니다.

그냥 탄부분만 대충 제거해서 꺼내보겠습니다.

탄부분 잘 안떨어지네요. 어차피 버리는 후라이팬이라서 대충 굵직하게 탄것만 제거했습니다.

후라이팬 바닥에 빈부분은 새 소금을 보충해줬습니다.

새우 씻지도 않고 투척!

(새우 씻어줘야 하는데 아버지가 자꾸 그냥 하래요;)

검색해보니 내장도 빼야된다고 그러던데 할 줄 몰라서(귀찮아서) 그냥 했습니다.

저번에 쎈불로 30분 굽다가 과자처럼 바삭바삭해져서, 이번엔 촉촉하게 먹을려고 약불로 10분, 새우 뒤집어서 또 10분 이렇게 조리해볼겁니다.

Fire~!

새우에서 냉기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후라이팬 뚜껑 없어서 달력 찢어서 덮었습니다.

10분 타이머 맞추고 침대로 가서 알람 울릴때까지 누워있겠습니다.

누워서 폰질한지 얼마 안됬는데(체감상) 금방 알람 울려대서 다시 부엌으로 달려왔습니다.

덮어둬서 그런지 반대쪽도 빨갛게 익었습니다.

제대로 익히기 위해 반대로 뒤집어줍니다.

달력으로 덮습니다.

다시 알람 10분 맞추고 기다려줍니다.

이번엔 타이머만 10분째 바라보며 기다렸습니다.

알람 울리자마자 OPEN!

잘 익은것같습니다.

저번처럼 태워서 껍질과 살이 눌러붙진 않았습니다.

머리를 뜯어보니 살이 촉촉하게 맛있게 익었습니다.

머리부분은 내장인지 피인지 액체같은게 고여있어서

머리부분만 따로 넣어 익혀줬습니다.

마찬가지로 약불로 하고 이번엔 3분정도 익혔습니다.

완성했습니다.

저는 머리를 안먹어서 아버지께 다 드렸습니다. (아버지는 머리 좋아하심)

값 싼 새우라서 그런지.. 껍질이랑 몸통 분리하는게 잘 안되네요. (원래 이런가;)

꼬랑지 떼고 껍질채로 먹었습니다.

맛있네요.

댓글 4
Favicon of https://nhj12311.tistory.com BlogIcon IT's me / 2020.05.24 19:29 신고 / 수정/삭제 / 댓글쓰기
진정 맛있어보입니다;;
그런가요 ㅎㅎ;;
울 남편도 새우는 머리먹어야
새우먹은 느낌난다면서...
역시 새우는 소금구이죠~~
소금구이는 질리지가 않더군요~
삼일에 한번꼴로 먹는중입니다 ㅋ
비밀글
커피믹스 CoffeeMix / 2020. 4. 18. 16:45 / 일상

아버지가 항암방사선 부작용때문에 집에만 계시다가 날씨가 좋아서 같이 구포시장에 갔습니다
장날이라 그런지 입구쪽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개시장쪽으로 들어가게 되었네요

입맛이 없으셔서 좋아하셨던 호박죽 먹으러 갔지만 역시나 메스꺼워 억지로 다 먹고;;

 

시장밖으로 빠져나와 곧바로 버스타고 집으로 갔습니다
빨리 회복이 되셔야 할텐데 이건 뭐 약이 없으니 항암 자체가 독약이라 힘이 너무 드시나봐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구청 갔다 왔음  (0) 2020.05.07
유통기한 지난 월드콘  (0) 2020.04.30
유통기한 지난 박카스  (0) 2020.04.29
4월 5일 용원 봄 사진  (0) 2020.04.20
4월 18일 구포시장 장날  (0) 2020.04.18
4월 4일 거제도 매미성  (0) 2020.04.17
댓글 0
비밀글
© 2015 CoffeeMix in 커피믹스 블로그
Designed by DH / Powered by Tistory
33 / 0 / 8,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