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잠 매트리스 구매후기

후기들을 보면 호불호가 갈리는데 블로그 후기 글 같은 경우는 대부분 지원 받아서 작성한 글들이더군요.

단점들도 있지만 그런 부분을 숙지하지 못하고 구매했습니다. ㅠㅠ

네이버 메인에 몇 년 동안 꾸준하게 광고를 하기도 하고 유명 영화배우가 나와서 광고까지 하길래 ‘가격 대비 우수해 보이는 제품이다’ 라는 인식이 심어지더군요.

마케팅에는 성공한 제품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소파에서 잠을 많이 자는 편이라서 좀 더 푹신하게 자고 싶어 필요했기도 하고, 집에 손님들이 하루 이틀 묵을 때 필요하기도 해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4개월간 사용기

아래의 사진들은 2023년 9월 14일에 배송 받아 바로 촬영한 사진들입니다.

택배 수령 받자마자 바로 소파에 깔아봤습니다.

토퍼가 빵빵하게 들어있습니다. 물론 금방 구매한 새 제품이기 때문에 그렇지만,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오래 쓰다 보면 토퍼가 가라앉겠죠?

맨 바닥에 펼쳐 놓고 앉거나 누워 봤습니다. 금방은 푹신하긴 한데 뼈가 바닥에 닿아서 몇 분 있다 보면 배겨서 불편하더군요.

반으로 접어서 사용하니 그나마 괜찮았습니다. 그래서 구매 옵션 중에 두 겹으로 쓰게끔 더블로 판매를 하던 거였더군요.

촉감이 좋아서 다른 저렴한 싸구려 매트리스 위에다가 이걸 깔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군요.

약 4개월간 집에서만 써봤지만, 만약에 차박을 한다고 해도 이것만 깔아서 쓰는 것보다는 다른 거 한 장 더 깔아서 써야 배김이 최소화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토퍼 재봉된 부분 사이에 과자 부스러기 같은 작은 이물질이 들어가면 대충 털어서는 잘 나오지 않더군요.

들고 탁탁 털어야 빠지는데 뭐 이런 종류는 다 그렇긴 하죠.

가장자리 부분은 가운데 부분만큼 빵빵하지는 않았습니다.

바닥에 닿는 부분입니다. 미끄러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엠보싱 처리되어 있습니다. 이런 부분은 괜찮았습니다.

누잠 매트리스용 세탁망과 보관함입니다. 새벽에 제한 된 시간 안에 구매를 하면 이벤트로 준다고 해서 증정 받았습니다.

오래 잘 쓰려면 세탁 부분에 있어서도 잘 해야 하나 봅니다.

사용한 지 아직 4개월 차지만 다른 후기들 보니 왠지 잘못 세탁하면 망가질까 봐 걱정되네요. 겨울 지나고 봄에 세탁할 건데 세탁법 잘 숙지하고 해야 되겠습니다.

후기

사용해 보니 광고에서 보는 만큼 환상적인 매트리스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매트리스 위에 푹신하게 깔아두는 정도로는 쓸만하다 정도입니다. 질감도 좋아서 덮는 두꺼운 이불용으로 괜찮았습니다.

커피믹스

커피믹스를 너무 좋아해서 닉네임을 이렇게 짓게 된 CoffeeMix입니다.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