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회사일 바쁘지는 않는데 블로그 글 작성한다는게 생각대로 행동이 따라가질 않군요.

매번 생각만 하다가 8개월만에 작성해봅니다.

낚시의 계절 봄이 왔습니다.

꽃샘추위가 지나가고 최근 몇주동안 주말만 되면 비가와서 낚시 갈려는 계획이 계속 무산되네요.

참고로 저는 배스 루어 낚시를 좋아합니다. 바다 낚시도 좋아하지만 가까운 민물 짬낚시를 더 많이합니다. (꽝치는 날이 90%)

토, 일 집에서 영화 다운받아보고 게임하고 영상편집도 하고 이것저것 자잘한것 찾아서 배워보다가 밖에 비 얼마나 많이 오나 보려고 베란다에 가보니 옆에 화분에 꽃이 활짝 피었더군요.

매년 봄 되면 3월 중순쯤에 꽃이 활짝 피는데, 3주정도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듯이 잎이 한꺼번에 확 떨어져서 지게됩니다. 벚꽃만큼 보기가 힘든거라 사진 찍어뒀습니다. 무슨 꽃인지는 모르겠네요.

세번째 사진은 다육이입니다. 작년 봄에 거제도 매미성 구경가다가 꽃집에 들러서 천원에 구매 했던것입니다.

에어컨 위에 놓고 키우는데 처음에 구매했을때 보다 7cm 정도 더 자랐네요.

베란다 앞 화단에 벚꽃나무가 있는데 그 동안 비오고 바람불고해서 다 떨어졌습니다. 올해 벚꽃시즌은 빠르게 끝나는군요.

다음주 토요일, 일요일은 비는 오지 않지만 기상청 오보가 많으니 좀 더 지나서 수요일쯤에 낚시 계획 세워봐야겠어요.

아무래도 그 다음주 월요일, 화요일 비오는게 좀 걸리네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